[보도자료] 엘에스웨어, 로보월드서 ‘AI·드론 불법작물 탐지시스템’ 선보인다(전자신문)

엘에스웨어, 로보월드서 ‘AI·드론 불법작물 탐지시스템’ 선보인다

 

<지능형 양귀비 수색시스템 창출 효과 이미지.>

엘에스웨어(대표 김민수)가 27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로보월드’에서 인공지능(AI)과 드론을 결합한 불법 작물 탐지시스템을 선보인다.

시스템은 국내 마약류 양귀비 재배지를 효과적으로 탐색하는 것을 목표로 설계됐다. 드론을 활용한 양귀비 자료수집과 학습, AI 기법을 활용한 학습데이터 확장, 관련 데이터 초 고해상화, 민감정보 비식별화, 인공지능 기반 불법 작물 탐지 모델 기능 등을 갖출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한국인지과학산업협회와 경찰대학 드론시큐리티연구원 등과 함께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수직무인이착륙기를 활용한 지능형 불법 작물 수색시스템 개발’ 사업을 통해 개발 중이다.

이예슬 엘에스웨어 연구원은 “불법 작물 단속에 지능형 드론을 활용하면 외진 곳 단속에 효과적일 것”이라며 “해외에서도 양귀비를 포함한 마약류 단속에 많은 관심이 있어 멕시코, 콜롬비아 등에 수출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속 시스템 수색 관련 이미지.>

엘에스웨어는 서버 보안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이다. 오픈소스와 블록체인, AI 분야 연구개발(R&D)을 통해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해 과기부 지정 우수연구소다. 지난 5월에는 금융위원회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프로젝트’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 해외 시장에서는 서버 보안 소프트웨어(SW) 수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분야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임중권기자 lim9181@etnews.com
기사보러가기>>

 

Leave a Comment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